본문 바로가기
생활, 팁 정보 추천 같이알아요/정보통통

이태원클럽 방문, 인천 학원강사 및 고3 수험생

by 하준스 2020. 5. 13.

 

 

안녕하세요.

 

요 근래 창가로 내리쬐는 햇살이 좋네요.

 

다들 식사는 잘 하셨나요?

잠이 쏟아진다면 커피 및 양치질을 한번 더 추천드리며 본론으로 바로 들어가볼게요.

 

현재 이태원클럽으로 인해 논란이 많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된 내용이 보이기에 정보통통 소식으로 모아봤습니다. 

 

 

 

 

- 이태원클럽 방문, 인천 학원강사 및 고3 수험생 -

- 이태원클럽 방문한 인천 학원강사의 거짓말 -

이태원클럽 방문 인천 학원강사 거짓말

중고생 6명 포함 8명 확진 판정으로 인천시 학원강사가 고발조치를 당했는데요.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학원강사가 방역 당국에 무직이라고 속이는 바람에 학원 수강생들이 무더기로 감염되었답니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 102번 확진자인 25살 A씨는 지난 2~3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하고 미추홀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9일에 양성 판정을 받았답니다.

 

 

 

 

모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인 그는 초기 조사 땐 무직이라고 진술을 했지만,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그가 인천의 학원강사라는 사실이 확인 되었죠.

 

미추홀구는 A씨 진술이 실제 동선과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자 미추홀경찰서에 A씨 휴대전화 위치정보 추적을 의뢰한 끝에 그가 학원강사라는 사실을 파악했답니다.

- 이태원클럽 인천 학원강사 역학조사 후 -

이태원클럽 인천 학원강사 이동경로

A씨가 내뱉은 거짓말의 대가는 컷고, 그로인해 그가 강사로 근무하는 학원에서만 5명의 고등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A씨로부터 과외를 받는 중학생 역시 감염 되었답니다.

 

학생들은 인천시의료원과 인하대병원 응압 병동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학생 6명 외에도 A씨가 일하는 학원의 동료 교사 1명, 중학생의 어머니 등 A씨와 관련된 확진자는 현재까지 8명에 이르게 되었어요.

 

이들 8명이 추가 감염되면서 이들이 방문한 장소를 중심으로 3차 감염을 막기 위한 검사 대상도 급격하게 늘어났답니다.

 

 

 

 

우선 미추홀구는 확진자 학생이 다닌 교회를 중심으로 학생 138명과 신도, 관계자 600여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시행하기로 했으며, 인천시는 확진자들의 이동경로 이를 중심으로 방역을 강화하며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답니다.

 

인천에선 아울러 방역당국에 자신의 동선과 직업을 속인 A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에 있어요.

 

 

 

 

- 이태원클럽 방문, 인천 학원강사 및 고3 수험생 -

- 두번이나 등교한 이태원클럽 간 고3 수험생 -

이태원 클럽 고3 수험생

서울의 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답니다.

 

다행이 이 학생은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안심을 할 수는 없는 상황이죠. 그 이유는 해당 학생은 연휴가 끝난 뒤 등교해 여러 학생과 함께 대면 수업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서울시 교육청 등에 따르면 서울의 한 예술고등학교 3학년생 1명이 연휴 기간에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태원클럽을 방문했고, 고3 수험생 학생은 자진 신고한 뒤 지난 11일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그 결과 다행이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2주간의 잠복기 사이 다시 양성이 나올 수 있어 14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라 합니다.

 

문제는 교육 당국이 방역을 위해 온라인 수업을 유지하며 등교 수업 여부를 고심하고 있을 때, 해당 학생이 클럽을 방문문한 직후 학교에 가 대면면수업을 받았단 것이고, 예술계열 고등학교에 다니는 이 고3 수험생은 지난 4일과 8일 등교하여 다른 학생들과 함께 실기수업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 이태원클럽 방문 고3 수험생, 교육청 대응 -

이태원 클럽 수험생 등교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각급 학교에 연휴 때 이태원 클럽에 방문한 학생이 없는지 확인과 지도를 철저히 해달라고 요청했고, 교육청은 또 원어민 교사를 포함해 전체 교직원을 대상으로도 연휴 때 이태원클럽 방문여부를 조사하고 있답니다.

 

앞서 교육육부는 이태원클럽발 코로나 재확산으로 전국 유,초,중,고 학생들의 개학을 일주일씩 연기하고 순차 등교로 가장 먼저 등교할 수 있었던 고3의 등교 개학도 일주일 미뤄져 13일에서 20일에나 가능해지면서 14일 예정되었던 고3 학력평가도 늦춰졌답니다.

 

 

 

 

시국이 시국이니만큼, 불안하고 무섭더라도 솔직하게 말을 해야 될 때라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현재 추가 감염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데, 더 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계속해서 날씨가 더워지고 장기적으로 가게 되면 분명 의료진분들도 지치게되고, 많은 분들의 답답함이 커질텐데 어서 빨리 이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0